홍남기, 오는 18일 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코로나 대응 공조 촉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콜롬비아 화상포럼 2020'에 참석해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기획재정부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오는 18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제3차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조방안과 세계 경제, 금융시장 안정 등과 관련한 G20의 성과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홍 부총리는 G20 국제금융체제 공동의장국 자격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한 G20 차원의 긴밀한 정책 공조를 촉구하는 선도발언에 나선다. 훙 부총리는 구체적으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경제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경제·사회 구조혁신, 사회안전망 확충 등 포용성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저소득국 채무 유예의 효과성을 높이고 비대면화·디지털화에 따른 디지털 인프라 구축 필요성도 역설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는 주요 20개국 및 초청국(스페인·싱가포르·스위스·요르단·아랍에미리트·베트남·세네갈)의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WB), 금융안정위원회(FSB) 등 주요 국제금융기구 대표가 참석한다.

한편, 회의에 앞서 16∼17일에는 G20 재무차관회의가 열린다. 한국에서는 허장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이 대표로 참석한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