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원 명품시계도 배송…롯데百, 태그호이어 프리미엄 배송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이 태그호이어 롯데백화점몰 입점과 함께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제공=롯데백화점]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롯데백화점이 명품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 롯데백화점몰 입점과 동시에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 롯데백화점몰에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의 공식 온라인 브랜드관을 최초로 연다고 15일 밝혔다. 평균 가격대가 200만원을 넘는 고가 상품으로 온라인 쇼핑이 망설여지는 만큼, 훼손 및 분실 등 불안 요소를 줄이기 위해 대면 배송을 진행, 차별화된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는 특수화물 전문 수송업체 발렉스(VALEX)의 보안 배송을 이용한다. 발렉스 배송 차량 내부에 전용 금고와 폐쇄회로TV(CCTV), GPS추적기, 경보기 등이 있어 상품을 안전하게 배송할 수 있다. 각종 방호 장비를 소지한 보안 전문 직원이 배송하며, 사전에 고객과 시간을 정해 대면 배송을 진행한다. 프리미엄 배송은 태그호이어 상품에 한해 적용된다. 롯데백화점은 추후 고가 명품 브랜드를 유치해 서비스를 확장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객들은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외에도 상품 결제 후 롯데백화점 오프라인 매장의 스마트픽 데스크에서 상품을 수령하는 스마트픽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김명구 롯데백화점 디지털사업부문장은 “프리미엄 상품에 걸맞은 배송 서비스를 선보여 온라인 쇼핑 만족도를 높이겠다”며 “앞으로도 롯데백화점몰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그호이어는 온라인 브랜드관을 오픈하며 올해 새롭게 소개하는 ‘포뮬러1 INDY 500’을 단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오픈 기념 이벤트로 ‘오토매틱 아쿠아레이서’ 구매 시 러버 스트랩과 버클을 선착순 50명에게 증정한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