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플러스, 중소기업의 ‘홈쇼핑 등용문’

CJ오쇼핑플러스가 중소기업의 홈쇼핑 등용문 역할을 해내고 있다. [사진제공=CJ오쇼핑]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의 T커머스 채널이 중소기업 상품 판매 확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소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수수료 및 물량 준비 부담이 적은 T커머스를 발판 삼아 TV홈쇼핑으로 판매를 확대하는 것이다.

15일 CJ ENM에 따르면, CJ오쇼핑은 올 상반기 자사 T커머스 채널인 CJ오쇼핑플러스에 론칭한 50여 곳 협력사의 60여개 제품을 TV홈쇼핑 채널에 방송했다. 해당 중소기업들은 T커머스에서 약 300억원의 취급고를 올린 후 TV홈쇼핑으로 옮겨와 900억원이 넘는 상품을 판매했다.

TV홈쇼핑은 단위 시간 당 판매량이 높아 협력사의 재고 준비 부담이 크다. 반면 T커머스는 적은 재고로 방송이 가능하고 상대적으로 판매수수료 부담이 적어 장기적인 판매 채널로 활용도가 높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이러한 장점을 활용, T커머스에서 중소기업의 제품을 알린 뒤 TV홈쇼핑을 통해 매출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대표적 성공 사례는 지난해 CJ오쇼핑플러스에서 120억원이 넘는 취급고를 올린 웰릭스 음식물 처리기다. 고객 반응을 확인한 웰릭스는 지난해 6월부터 CJ오쇼핑에도 방송 판매를 진행했다. 이 제품은 두 채널에서 올 상반기에만 90억원이 넘는 취급고를 기록 중이다. 올해는 T커머스에서 두 달 만에 1만 세트가 팔린 홍성돈 숙면베개가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제조사 디아스크는 이달부터 TV홈쇼핑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새로운 상품들이 T커머스 채널을 통해 TV홈쇼핑으로 유입되는 것은 전체 시장의 상품 다양성과 산업 생태계활성화를 위해서도 고무적인 현상”이라며 “T커머스와 TV홈쇼핑 두 채널 간 시너지를 강화하고 양질의 중소기업 상품 판매를 늘려 협력사와 상호 윈윈하는 사례를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