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주차로봇 상용화 위한 자율주행 기술 제공

왼쪽부터 김덕근 마로로봇테크 대표, 이학주 부천산업진흥원 원장, 유창규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KT가 부천산업진흥원, 마로로봇테크와 함께 5G 주차로봇 사업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천산업진흥원은 도심 주차난 해소를 위해 지난해부터 부천형 주차로봇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KT는 이번 협약을 통해 주차로봇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5세대(G) 통신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클라우드를 활용한 주차로봇의 관제시스템 개선도 지원한다.

3사는 지난 4월 시제품 개발을 완료했으며, 오는 12월까지 시험운영과 성능개선을 거처 실증운영 및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2022년 이후에는 부천시 원도심 지역의 공용부문 주차장에 주차로봇이 적용된다. 향후 국내 공영주차장 및 산업·주거단지 조성시 주차로봇 시스템 도입도 진행한다.

유창규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 상무는 “5G 주차로봇을 통해 도심 지역의 주차난과 시민들의 주차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KT의 따뜻한 마음을 담아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학주 부천산업진흥원장은 “주차로봇 플랫폼과 5G를 연계한 세계 최고수준의 주차로봇 시스템을 제작할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마련했다”며 “향후 국내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 중인 공공부문 및 민간부문을 대상으로 주차로봇 사업화를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