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업체 넥펀, ‘돌려막기’ 혐의로 경찰 수사받아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 업체인 넥펀이 투자금을 ‘돌려막기’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15일 경찰과 P2P업계에 따르면 서울 방배경찰서는 최근 넥펀의 대주주인 넥스리치홀딩스 대표 A씨를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소환 조사했다.

경찰은 넥펀이 신규 투자자들로부터 받은 자금을 기존 투자자의 원리금을 상환하는 데 쓰는 방식으로 돌려막기를 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9일 넥펀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와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넥펀이 차주와 짜고 허위로 대출을 일으켰는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넥펀은 중고자동차 매매 상사에 자동차 매입 자금 등을 대출해 주는 투자 상품을 판매해왔 다. 그러다 지난 9일 경찰 수사를 이유로 돌연 영업 중단과 직원 해고 사실을 알렸다.

넥펀은 수사가 끝나는 대로 계좌에 있는 예치금을 돌려주겠다고 추가 안내했지만, 투자자들이 실제로 돈을 얼마나 돌려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미 상환이 이뤄졌거나 아직 대출이 이뤄지지 않은 일부 투자금은 예치 계좌에 있지만, 나머지 투자금(대출금)은 향후 차주로부터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자체 공시에 따르면 넥펀의 대출 잔액은 251억4567만원에 달한다.

게다가 넥펀은 근저당 설정이 가능한 자동차를 취급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투자자를 끌어모았으나 실제로는 중고차 매매 상사에 신용대출을 제공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넥펀 측은 신용대출 상품을 자동차 담보 대출 상품으로 판매하다가 준법감시인 등의 지적을 받은 뒤 지난달 9일에서야 법인신용으로 명시하기 시작했다. 판매된 전체 투자 상품 1809건 가운데 근저당을 설정한 자동차 담보대출 상품은 2건(대출액 4337만원)에 불과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