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중공업 “친문기업 밀어주기 의혹은 억측” 해명

[헤럴드경제=윤정희 기자] 방위사업청이 문재인 대통령 동문 기업을 밀어주기 위해 K2-흑표전차 변속기 국방규격을 개정한다는 의혹에 대해 해당 업체인 S&T중공업측이 15일 입장을 밝혔다.

이번 특혜 주장의 핵심은 문 대통령과 고등학교, 대학 동문인 특정 기업을 밀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과, 국내 업체의 손해를 막아야 한다는 방산업계의 요구에 밀렸다는 의혹 두가지다.

먼저 S&T중공업이 파워팩 변속기를 16년째 개발하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해 변속기 개발 업체인 S&T중공업 관계자는 “K2전차 변속기는 2014년 10월에 개발을 완료하고 ‘전투용 적합판정’을 받았다”면서 “이는 사실과 다른 주장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방위사업청의 개정 국방규격안에 대해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개정 국방규격안은 해외에서 수입되는 외국산 변속기의 내구도 시험 기준에 비해서도 까다롭게 설정되어, 국산 변속기에도 형평성 있게 국방규격을 개정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고 설명했다.

친문기업 특혜 주장에 대해서도 “S&T 그룹 최평규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졸업한 경남고에 재학한 사실이 없고, 대학도 계열이 달라 친문기업으로 보는 건 무리가 있다며, 이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조차 하지 않고 친문 동문기업으로 엮기 위한 억측으로 사실과 다른 내용이다”고 해명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