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방역지원 위탁사업 수행…지원인력 5300명 채용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재유행에 대비하고, 의료기관 등의 업무부담 경감을 위해 감염취약 시설인 의료기관 등에 대한 정부의 방역지원 사업을 위탁 수행한다고 15일 밝혔다.

[헤럴드DB]

공단은 사업추진을 위해 방역지원 인력 5288명을 채용함으로써 참여신청서를 제출한 의료기관의 병상규모 및 특성을 고려해 8월 14일부터 12월 14일까지 4개월간 인력을 배치운영할 예정이다. 인력채용 예산에는 국비 467억원이 투입된다. 인건비 444억원, 위탁기관 운영비 23억원이다.

정부의 방역지원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기관 등에 방역지원 인력을 투입함으로써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사업 대상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지방의료원 포함) 및 보건소 등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의료기관은 '의료기관 방역지원 사업 참여 신청서' 및 '의료기관 방역지원 인력 운영계획서'를 작성해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에 7월 17일까지 이메일 또는 팩스로 제출하면 된다.

공단은 사업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현장 민원을 적기에 해결하기 위해 공단 본부 의료기관지원실에 헬프 데스크를 운영할 계획이다.

강청희 건보공단 급여상임이사는 “ 코로나19 장기화 및 재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의료기관에 대한 정부의 방역지원 사업을 적극 수행해 보험자로서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