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21대 초선 의원, 부동산재산 11.7억원…국민 평균 4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로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21대 국회의원 중 초선 의원의 부동산 재산은 1인당 평균 11억7000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국민 평균(3억원)의 4배나 되는 수준이다. 특히 상위 10% 초선 의원의 평균 부동산 재산은 58억원이나 됐다.

아울러 이들 초선 의원 중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다주택을 보유한 의원도 27.8%인 42명으로 나타났다. 초선 의원 10명 중 3명가량이 다주택자인 셈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6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초선 의원 중 부동산 신고액 상위 10%의 평균 부동산 재산은 58억원에 달했다”며 “전체 초선 의원은 평균 11억7000만원을 보유했다. 이는 국민 평균의 4배”라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초선 국회의원 151명의 부동산 신고총액은 총 1768억원이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현 통합당) 초선 국회의원의 1인당 평균 신고액이 18억5000만원,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현 민주당)이 7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초선 의원 중 부동산 재산 보유 상위 15명은 통합당·한국당 소속의원 10명, 민주당·더시민 소속 의원은 5명이었다.

초선 의원 중 ‘부동산 부자 1~3위’는 모두 현재 통합당 소속이었다. 백종헌(부산 금정) 의원이 170억2000만원으로 가장 부동산 신고액이 많았고, 김은혜(경기 성남분당갑·168억5000만원)·한무경(비례대표·103억5000만원) 의원 순이었다.

여당(민주당) 의원 중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인 김홍걸(비례대표) 의원이 76억4000만원으로 부동산 신고액이 가장 많았다. 그는 전체 초선 의원 중 4위였다. 각종 부동산 관련 의혹으로 더시민에서 제명된 양정숙(비례대표) 무소속 의원은 58억6000만원으로 6위였다.

아울러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151명 중 42명으로 27.8%로 나타났다. 3주택 이상 보유한 의원도 모두 7명으로 이중 3명이 여당 소속이거나 여당에 몸담았던 사람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의 김주영(경기 김포갑) 의원과 김홍걸 의원, 양정숙 의원이 3주택자였다. 양정숙 의원은 서울 강남구에 아파트 한 채와 서초구에 두 채로, 모든 보유 주택이 강남권에 소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실련이 초선 국회의원 보유 주택의 수도권 편중 실태를 조사한 결과 서울·수도권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원 보유 주택 173채 중 82채가 서울에, 경기·인천까지 포함하면 119채가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가액 기준으로는 전체 976억원 중 서울이 649억원(66.5%), 수도권 823억원(84.4.%)이다.

이와 관련, 경실련은 “이러한 소유 편중 실태를 보면 강남 집값, 서울 집값을 낮추고 서민 주거 불안을 해소하는데 국회가 적극 나설 수 있을지에 대한 국민 의구심이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경실련은 지난 7일 회견에서도 “지난달 민주당의 윤호중 사무총장과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주택 매각 권고 이행 실태를 공개하라고 요구했지만 아직 답변이 없다”며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 처분을 주문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실효성이 없고 집값이 계속해서 폭등하고 있는 것은 집권 세력이 집값 폭등으로 인한 시세차익의 수혜자이기 때문”이라고 규탄했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