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2차 소환…처벌 여부 곧 결정될 듯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 6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회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대북 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탈북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를 15일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달 30일에 이어 두 번째 소환조사다. 이에 따라 박 대표 등에 대한 처벌 여부가 곧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박 대표를 상대로 대북 전단·물자 살포와 관련한 사실관계, 단체활동 자금 확보 방식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추가로 캐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1차 소환 때 박 대표와 함께 소환했던 동생 박정오 큰샘 대표는 이날 같이 부르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을 함께 부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달 자유북한운동연합·큰샘 사무실과 박 대표의 휴대전화·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탈북단체들이 그동안 대북 전단과 쌀을 담은 페트병을 띄운 경기도 김포시·파주시·연천군과 인천시 강화군 등 접경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현장 참고인 조사도 진행해왔다. 경찰은 추가 조사 내용과 압수물 분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추가 소환·처벌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가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의 법인 설립 허가 취소 방침을 밝힌 가운데 박 대표 측은 이날 통일부에 반대 의견서를 보냈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