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양림동 공예거리 ‘2020국토대전’서 대한건축학회 회장상 수상

광주 양림동 공예특화거리 풍경. [광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광주광역시 공예산업과 도심재생을 연계한 지역기반 특화 아이디어가 전국 우수사례로 인정받았다.

광주시는 국토교통부가 주최한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양림동 공예특화거리 조성 사업’이 공공·문화건축물 부문 대한건축학회장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로 12번째를 맞은 대한민국 국토대전은 우리나라의 국토 및 도시공간에서 경관디자인 향상을 이룬 창의적 사례를 평가하는 행사로, 국토·도시·경관 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한다.

광주시와 남구는 양림동의 노후 환경에 활력을 불어넣고, 전국적 관광명소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4년간 펭귄마을 주변 낡은 가옥을 매입해 리모델링하며 공예산업 특화 공간을 조성해 왔다.

공예특화거리는 판매장, 체험관, 전시장, MBC 오픈스튜디오 등으로 구성됐으며, 도자기·나무·섬유·금속 공예 등 12개 공방이 입주해 관광객들에게 공예문화 체험을 제공하면서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사업 추진과정에서 마을의 주체인 주민들의 참여를 통해 도심 공동화 문제를 해소하고, 공간을 가꿔나갈 공예인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는 등 도시재생 전문가의 자문을 기반으로 펭귄마을을 보존해 광주의 대표 체험형 관광지로 조성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기간인 오는 29일까지 체험프로그램 운영이 중단되지만, 이후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펭귄 아카데미, 주말장터 등 공예가 융합된 체험형 관광 콘텐츠를 중심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광주시는 공예산업의 전략적 육성과 브랜드화를 위해 광주 대표 공예문화상품을 선정하는 ‘오핸즈’ 브랜드 지정제를 통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총 17개 오핸즈 상품을 지정했다.

올해는 4개를 선정키로 하고, 양산 비용을 비롯해 유통, 마케팅 활동을 지원해 지역 대표 공예품으로 육성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로 9회를 맞는 호남 최대 수공예품 행사인 ‘빛고을 핸드메이드 페어’는 8월 중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비대면 행사로 추진된다.

박혜미 시 문화산업과장은 “공예특화거리를 기반으로 공예산업을 활성화하고 양림동 내 문화콘텐츠산업과 연계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