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보위원장에 전해철 의원 선출…“진정한 국정원 개혁 이룰 것”

국회 정보위원장에 선출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본회의에서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정보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전 의원은 이날 당선인사에서 “국정원이 진정한 정보 국익기관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당선 소감을 말했다.

전 의원은 “국정원은 문정부 출범 이후 국내 정치와 완전히 절연하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다만 제도적·입법적으로 완결되지 않아 미완 상태인데 진정한 개혁이 이뤄지도록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미래통합당이 오늘 위원장 선출 위한 본회의 참석하지 않은것에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며 “21대 국회가 해야할 일이 많다는건 분명한 사실이니 그 과정에서 대립과 갈등이 아니라 여야가 끊임없는 대화와 설득을 통해 협의가 진행되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본회의에는 민주당·열린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했다. 통합당·국민의당·정의당은 참석하지 않았다. 민주당은 21대 국회에서 18개 모든 상임위원장 자리를 갖게 됐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