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이재명, 천만다행…재판부에 감사”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대법원 판결에서 당선무효형을 피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민주당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기록을 꼼꼼히 살펴보고, ‘선거운동의 자유 및 허위사실의 범위와 개념'을 명확하게 정의해준 재판부에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와 함께 몸을 낮추고 국민 앞에 겸손한 자세로 좋은 정치에 힘쓰겠다"며 "마음 고생 많으셨던 지사님, 오늘만큼은 한 시름 놓고 푹 쉬라"고 덧붙였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