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여름철 맞이 축산물 특별 위생안전 대대적 점검

농협경제지주 점검요원이 안양축협 축산물판매장에서 축산물 표시사항을 확인하고있다. [농협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축산물의 위생안전 취약 시기인 여름철을 맞아 이달말까지 한달간 전국 농협 축산물 관련 사업장에 대한 위생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전국 농협 축산물판매장과 가공장 등 전 사업장이 자체 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중앙본부와 16개 지역본부에서 사업장 불시 점검을 병행할 계획이다.

여름철 위생안전 관련 ▷축산물 냉장·냉동 온도관리 상태 ▷유통기한 경과품의 처리상태 ▷시설과 작업자 위생관리 상태 등을 중점 점검하고, 닭·오리 고기의 이력번호 표시여부 등 관련 법령의 준수여부도 꼼꼼히 점검할 계획이다.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여름철 축산물의 특별 점검을 통한 위생안전 수준 향상으로 소비자들이 우리 축산물을 믿고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