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시따델라모다’ 새롭게 재개장…재도약 발판 마련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도심형 라이프스타일 몰 ‘라시따델라모다’가 전체 리뉴얼을 통해 제2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 라시따델라모다는 각 층마다 기존의 틀을 깨며 전 연령층을 겨냥한 차별화된 상품기획으로 승부수를 띄운다는 계획이다.

라시따델라보다는 지하3층, 지상 6층 규모의 기존 하이브랜드 패션관이 전면 새롭게 재개장한다고 16일 밝혔다. 연면적 1만4000평 규모의 이곳에는 국내외 패션 브랜드, 복합문화관, 리빙·가구관, F&B 및 각종 고객 편의시설이 들어서 있다.

1층엔 해외 명품 및 라이프스타일샵 모던하우스, 2층엔 골프·여성의류 매장이 입점하며, 4층과 5층엔 도심형 프리미엄가구 및 라이프스타일 편집 브랜드샵이 오픈 중이다. 5층에는 450여평 규모의 라시따 북갤러리가 오픈했으며, 옥상층에는 강남스타풋살경기장이 마련돼 스포츠 엔터테이먼트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라시따델라모다 관계자는 “혁신적이면서 쇼핑, 문화를 모두 체험할 수 있는 도심형 라이프스타일 몰로 재도약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1층 및 4, 5층에 총 영업면적 약 5000여평으로 들어선 리빙·가구관은 서울 강남권 최대 규모다. 입점 브랜드도 강남상권 고객니즈에 맞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구성됐다. 또 공간 구성도 디자인 인테리어, 생활용품(식기·주방·침구), 가구 등으로 구성해 고객의 쇼핑 편리성을 강조했다.

복합문화관 역시 지난해 5층에 약 450여평 규모로 라시따북갤러리가 오픈하면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쇼핑몰의 얼굴격인 1층에는 최근 자신의 취미를 위해서는 아낌없이 지갑을 여는 마니아족, 키덜트족 등이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마블스토어가 들어섰다.

리뉴얼 총 책임자 김영관 대표는 “올해 말 라시따델라모다의 전체 리뉴얼이 완성되면 쇼핑, 문화를 모두 체험할 수 있는 ‘가족 문화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지역 주민들이 오고 싶은 놀이터 같은 쇼핑몰, 멋과 맛이 있는 편안한 공간을 조성하고자 했다”면서 “쇼핑만을 위한 복잡하고 혼잡한 공간 대신 고객이 휴식할 수 있는 분위기를 제공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