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산하 공공기관 성희롱성폭력 대응체계 점검

문체부 소속 공공기관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외부 전문기관 한국여성인권진흥원과 함께 문화예술·콘텐츠·체육·관광 등 문체부 전체 소속 공공기관 32곳의 성희롱·성폭력 대응체계를 7월 중순~9월 중순 2개월 동안 일제 점검한다.

이번 대규모 일제 점검은 최근 문체부 산하 대한체육회 소속의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폭력·폭언 피해를 입고 극단적 선택을 한 체육계 사건이 계기가 됐다. 각계에서는 이 같은 선수 피해에 대한 대응체계가 있어도 허울뿐이고, 제대로 작용하지 못해 비극적인 사태를 막을 수 없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 점검에서는 심도 있는 서면조사와 방문 대면조사 방식을 통해 문화·체육·관광 등 전 공공 분야의 성희롱·성폭력 방지 조치와 사건 처리 절차 등 이행 사항을 종합적으로 살펴본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기관별 사건 처리 절차와 운영 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조사하고 실질적인 개선 방안을 도출해 문화·체육·관광 분야 공공기관의 성희롱·성폭력 사건 대응 능력을 높이고 예방·근절 분위기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yj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