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도 IoT로”…SKT·한국수자원공사와 맞손

SK텔레콤 로고 [SK텔레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SK텔레콤의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상수도 운영관리 서비스에 도입된다.

SK텔레콤은 서울 중구 SK 남산빌딩에서 한국수자원공사와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사업 협력 및 수도 데이터 기반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K텔레콤과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마트 상수도 관리를 위한 IoT 인프라 지원 ▷수자원 관리시스템 고도화 ▷데이터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돌봄 실증 서비스 추진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IoT 기술 기반 상수도 관리 기술 표준 제정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실증 대상 지자체를 선정해 연내 실증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미터를 통해 사회적 약자의 수도 사용량 및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한다. SK텔레콤의 이동통신 통화이력 및 데이터 사용량 등을 결합, 돌봄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방안도 함께 연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올 하반기 전국단위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 및 지역별 상수도 운영 효율화 사업에 함께 참여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추진하는 지자체별 수도 원격 검침사업에는 IoT 전용망 '로라(LoRa)' 네트워크가 적용된다. 로라 네트워크는 롱텀에볼루션(LTE) 대비 전력 소모가 적고 통신 커버리지가 넓은 것이 특징이다. 통신요금이 저렴해 원격 검침에 적합하다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은 “케이워터(K-water)의 물관리 기술과 SK텔레콤의 정보통신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 상수도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며 "사회안전망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복지 서비스를 지속 개발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용식 SK텔레콤 Massive IoT사업본부장은 “양사의 협업을 통해 물 관리체계를 IoT 기반으로 업그레이드 해 녹색전환과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라며 “ICT 기반 물관리 혁신을 통해 글로벌 물관리 스탠더드를 주도하고, 세계의 물 문제 해결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