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감염여부 1시간내 판별…현장 분자진단기술 개발

올인원 랩온페이퍼 분자진단기술 모식도.[지스트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현재 코로나19 감염 진단에 활용되는 분자진단기술은 6시간이 걸리고 현장 사용이 어렵다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된다.

광주과학기술원(GIST) 화학과 김민곤 교수 연구팀은 임신진단키트와 유사한 막대종이처럼 생긴 스트립형 구조를 이용해 복잡한 분자진단 과정을 하나의 랩온페이퍼칩에서 구현한 올인원 분자진단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랩온페이퍼란 종이와 유사한 다양한 재질들을 결합, 다단계의 화학 반응을 자동으로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무동력으로 액체의 흐름이 가능하고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팀은 그동안 랩온페이퍼 기술을 기반으로 신속한 유전자 추출, 다중 분자진단 등 기존 연구성과를 결집시켜 하나의 칩에 구현된 올인원 분자진단칩을 개발했다.

개발한 분자진단칩은 혈액 한 방울과 버퍼용액을 주입하면 혈액 속에 있는 바이러스의 RNA가 한 곳에 모이고, 이것이 등온 유전자증폭 반응할 수 있는 곳으로 이동해 모기매개 바이러스인 지카, 뎅기, 치쿤구니아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1시간 안에 확인할 수 있다.

김민곤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올인원 분자진단칩은 대부분의 분자진단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로서 후속 연구를 통해 더 빠르고 재현성이 좋은 시제품을 올 연말까지 완성할 계획”이라면서 “모기매개 바이러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인플루엔자 등 현장진단이 필요한 분야에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바이오센서&바이오일렉트로닉스’ 6월 20일자 온라인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