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조카 “유족은 가족장 원했다…민주 의원 간청으로 변경”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카인 오덕근씨가 박 시장의 장례를 유가족들이 가족장으로 치르려고 했으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간청으로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오씨는 지난 15일 본인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장례 절차 협의를 위해 서울시 관계자와 (민주당 국회)의원 몇 분, 그리고 유족 대표로 내가 참석했다”며 “유족들은 애초부터 가족장으로 조용히 마친다고 했다”고 썼다.

그러나 그는 “의원 한 명이 ‘절대로 안 된다, 그렇게 보내드릴 수 없다’며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를 것을 주장했다”고 했다. 이어 “정치적 후유증이 클 거라고 (내가)말했지만 ‘그 부분은 민주당이 짊어질 문제’라고, ‘시민들과 시장님 지지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드릴 기회는 드려야 한다’고 해 그렇게 서울시장으로 치렀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박 시장 누나의 장남이며 장조카인 오씨는 고인의 장남인 박주신씨가 지난 11일 귀국해 도착할 때까지 상주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원순 시장 형제는 모두 7남매로 박 시장은 여섯 째이며 나는 둘째 누님의 장남 오덕근이다”며 “(박 전 시장의)큰누님도 슬하에 2남 5녀, 7남매를 두셨지만 내 위로는 전부 누님들만 있어서 둘째 누님의 맏이인 내가 장조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오씨는 고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박 시장은 절대 그럴 위인조차 못 된다”며 “여자 문제에 관한 한 젊어서부터 반푼이었다”라는 글을 올린 적이 있으나 현재 이 글은 검색되지 않고 있다.

오씨는 박 시장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을 주장한 박용진 민주당 의원을 비판했다. 그는 “진보신당 출신인 박 의원이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박 시장이 출마해 당선됐을 때 박 시장 캠프에 합류했다”며 “대표적 박원순계로 분류됐던 박 의원이 지금은 목소리 높여서 박원순 진상 규명을 하자고 한다. 진보신당에 비수를 꽂았듯이 박원순 등에 비수를 꽂았다”고 비난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