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하늘길 8월부터 열리나…한국 여객기 ‘주 2회’ 운항 추진

[연합=헤럴드경제]

베트남 정부가 오는 8월부터 닫았던 하늘길을 하나씩 열어나간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6개국에 여객기를 주 2회씩 운항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15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교통부는 전날 이 같은 방안을 정부에 보고했다.

이에 따라 베트남 민간항공국은 한국, 중국, 일본, 캄보디아, 라오스, 대만 등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베트남 국적 항공사와 한국 등 상대국 항공사가 각각 주 1회 여객기를 운항하도록 해 매주 2천500∼3000명의 입국을 허용할 계획이다.

서울과 일본 도쿄발 여객기는 하노이공항, 중국 광저우발 여객기는 다낭공항, 캄보디아발 여객기는 껀터공항, 라오스발 여객기는 번돈공항, 대만발 여객기는 호찌민공항에 각각 내리도록 할 예정이다.

입국하는 외국인은 비자가 있어야 하고, 도착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규정에 따라 격리 과정을 거쳐야 한다. 현재 예외 입국하는 외국인은 14일간 지정된 숙소에 격리하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4월부터 모든 국제선 여객기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기업인과 전문가 등 필수 인력의 예외 입국만 허용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