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그린벨트 지킬 것”…박원순 전 시장 ‘마지막 뜻’ 지키기 총력

[헤럴드경제] 서울시가 그린벨트를 해제하지는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서울시는 15일 국토교통부와 시청에서 주택공급 실무기획단 첫 회의를 가진 뒤, 입장문을 발표하고 "미래 자산인 그린벨트를 흔들림 없이 지키겠다"고 공언했다. 시는 "그린벨트는 개발의 물결 한가운데서도 지켜온 서울의 마지막 보루로, 한 번 훼손되면 원상태 복원이 불가능하다"며 "해제 없이 온전히 보전한다는 것이 서울시의 확고하고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 마련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 TF 및 실무기획단 운영에 있어, 서울시는 그린벨트가 제외된 '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7·10대책) 범주 내에서 논의하는 것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오늘 회의에서도 이런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 앞서 시 고위 관계자는 "(오늘 회의는) 그린벨트 해제는 언급하지 않기로 하고 열린 것으로 안다"며 "그린벨트 얘기가 나오면 판이 깨지는 것"이라고 회의에 임하는 기조를 말했다.

앞서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은 언론에 공개된 회의 모두발언에서 "기존에 검토된 방안과 함께 도시 주변 그린벨트의 활용 가능성 등 지금까지 검토되지 않았던 다양한 이슈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회의 종료 직후 그린벨트 해제는 없다고 발표하며 국토부를 비롯한 정부의 그린벨트 해제 검토 분위기에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또한 '7·10대책 범주 내에서 논의한다'는 입장문 속 언급은 그린벨트 해제를 안건으로도 다루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성추행 의혹 속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박원순 전 시장이 주장해온 '그린벨트 보전'에 총력을 거는 모양새다.

박 전 시장이 실종된 날인 지난 9일에도 주택 관련 고위 간부들은 '그린벨트 관련 논의를 포함한 대책을 갖고 오라'는 정부의 주문에 대책을 검토하면서도 그린벨트 해제는 포함하지 않기로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