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트위터 보안 사고…이용자들에 “비밀번호 변경” 권고

미국 소설미디어 트위터가 이용자들에 비밀번호를 변경하라고 권고했다.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소설미디어 트위터가 이용자들에 비밀번호를 변경하라고 권고했다.

1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트위터 측은 이날 “보안사고가 있었다”며 “트위터 사용이 안 될 수도 있다. 비밀번호를 재설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미국에서는 암호화폐 사기꾼들이 유명인사의 트위터 계정을 무더기 해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미국 민주당의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등 유명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대거 해킹당했다. 미국 자동차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억만장자 래퍼 카녜이 웨스트도 포함됐다.

AFP 통신은 이날 이들의 공식 계정에 ‘30분 안에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돈을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고 보도했다.

유명 인사들 계정 이외에도 우버와 애플 공식 트위터에도 비트코인 송금을 요구하는 비슷한 글이 올라왔다.

AP통신은 “비트코인 사기꾼들의 명백한 해킹 행각으로 보인다”며 “유명 기업인과 정치인, 중요 기업의 트위터 계정이 한꺼번에 해킹당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해커들이 올린 비트코인 주소로는 10만달러 이상의 가치에 해당하는 11개 이상의 비트코인이 송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베이조스와 게이츠, 머스크는 세계 10대 부호에 드는 인사로, 트위터 팔로워가 수천만명에 달해 피해가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