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일본 타워 레코드 2020년 상반기 차트 장악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일본 최대 레코드숍 타워 레코드에서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차트를 장악했다. (2020.01.01 ~ 2020.06.30)를 장악했다.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14일 타워 레코드는 스트레이 키즈의 베스트 앨범 ‘SKZ2020’이 2020년 상반기 차트의 ‘K팝 일본 발매 앨범 톱10’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 6월 3일 발표한 일본 첫 싱글 ‘TOP -Japanese ver.-’(톱 -일본어 버전-)은 타워 레코드 2020년 상반기 차트 중 ‘K팝 싱글 톱10’ 3위에 랭크됐다.

또 6월 17일 공개한 첫 정규 음반 ‘GO生 : Stray Kids Vol.1’(고생)은 해당 차트 중 ‘K팝 수입 앨범 톱10’ 10위를 차지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일본 데뷔부터 여러 차트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고 현지 주요 언론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거침없는 행보를 알렸다.

일본 싱글 1집 ‘TOP -Japanese ver.-’은 오리콘 주간 싱글 차트(2020.06.01 ~ 2020.06.07)와 타워 레코드 전 점포 종합 싱글 차트(2020.06.01 ~ 2020.06.07) 1위를 달성했다.

아울러 6월 15일 자 ‘빌보드 재팬 주간 싱글 세일즈’(Billboard JAPAN Top Singles Sales) 차트 정상에 등극했다.

여기에 일본 타워 레코드에서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차트 내 3개의 차트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차세대 K팝 대표 그룹’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달 17일 정규 1집 ‘고생(GO生)’과 타이틀곡 ‘神메뉴’(신메뉴)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진행했다.

새 앨범으로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 차트 기준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 12만 7930장을 기록, 그룹 초동 신기록을 경신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