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 면세 재고품 판매한다

신라면세점이 면세 재고상품 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한다. [사진제공=신라면세점]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신라면세점이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에서 면세 재고상품 판매에 나선다.

신라면세점은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 면세 재고상품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부터 네 차례에 걸쳐 온라인에서 재고상품을 판매한 뒤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판매를 이어가는 것이다.

이번에는 보테가베네타, 로웨버, 지방시, 발리 등 명품 패션 브랜드와 구찌, 생로랑, 등 선글라스 브랜드, 다니엘웰링턴, 페라가모 등 시계 브랜드의 상품을 판매한다. 지방시 판도라 핸드백, 발리 남성 스니커즈 등 26개 브랜드 상품 600종을 정상가 대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신라면세점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하루 400~500명 수준으로 입장을 제한한다. 한번에 20명만 들어갈 수 있으며 쇼핑 시간은 20분이다. 행사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운영되며 번호표는 서울점 1층 정문 입구에서 나눠준다.

신라면세점은 “지속적으로 신규 브랜드를 추가해 서울점과 신라트립 등 자체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재고상품 판매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