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대한민국 동행세일전’ 성료

[헤럴드경제(안산)=지현우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침체된 경기 회복을 위해 마련된 ‘2020년 대한민국 동행세일전’ 일환으로 펼쳐진 선부광장로 상점가 페스티벌을 마지막으로 3개 상권에서 성공적으로 마감했다고 16일 밝혔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전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 위축된 소비심리 진작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했다.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2일까지 17일간 전국 전통시장과 상점가, 나들가게 등 골목슈퍼가 참여해 진행됐다.

시는 지난 4일 시민시장에서 ‘덕분에 챌린지’를 시작으로 9일 스타프라자 ‘낭만쇼핑데이’, 10일 ‘선부광장로 페스티벌’ 행사를 기획해 비대면 거리두기 행사 방식으로 추진했다. 시민시장 ‘덕분에 챌린지’ 행사장에는 지난 7일 백운만 경기지방중소벤치기업청장이 방문해 상인회와 면담 등을 갖고 행사과정과 내용을 살피며 격려했다.

안산시 대한민국 동행세일전. [안산시 제공]

백운만 청장은 “대한민국 동행세일전이 보다 의미 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발전시키고 시가 추진한 비대면 세일행사를 전국 우수사례로 전파하겠다”고 했다. 모든 행사는 행사장을 찾는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해 온라인 구매와 경품 행사 등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불가피한 대면 판매의 경우는 방역존 통과와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준수돼 행사의 가치를 높였다.

이번 행사기간 동안 소상공인의 매출이 많게는 100% 이상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는 등 경제적 효과로 소비자와 상인 모두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행사방식이 전통적 행사진행 방식인 공연과 노래자랑 등을 지양한 조용한 행사로 추진되면서 코로나19 예방과 침체된 경제여건 속에 어렵게 마련된 행사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행사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신 시민들께서 소상공인들의 어려운 경제여건을 이해해 주시고 성숙된 시민의식으로 예방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주셔서 행사를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시가 진행 중인 포스트 코로나 소상공인 정책으로 하반기에 약 40억 원의 사업비를 효과적으로 투입해 서민경제 기반인 소상공인의 안정적 점포운영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안산시는 올해 하반기 복합청년몰 조성사업(2개), 경기공유마켓 지원사업(2개), 특성화 시장육성사업(2개)를 비롯해 주차환경개선사업(4개), 시설현대화사업(3개) 등 다양한 정부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안산화폐 ‘다온’의 추가발행과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경영환경개선사업 등의 지원으로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꾸준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한 적극행정을 펼치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