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라배마·플로리다·노스캐롤라이나 일일 코로나 사망 ‘최다’

미국 앨라배마·플로리다·노스캐롤라이나주(州)에서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자 규모가 일일 최다를 기록했다. 미 전역에 퍼진 제2차 코로나19 감염 물결을 나타내는 새 이정표다.

코로나19 감염 진원지로 떠오른 플로리다는 이날 133명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주내 누적 사망자 수는 4500명 이상으로 증가했다.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트위터에서 “우리는 플로리다에서 가장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하고 폐쇄된 공간, 밀집된 장소, 밀접 접촉 환경이라는 3가지를 피하기 위해 우리의 역할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며 “노인들 및 기저 질환을 지닌 사람들을 보호하는 일이 우리의 최우선과제”라고 말했다.

앨라배마와 노스캐롤라이나는 14일 각각 코로나19 사망자가 40명과 35명 추가 보고됐다. 누적 사망자는 두 개 주 모두 1100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미국에서 보고되는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약 6주 전부터 증가하기 시작했다. 특히 애리조나, 플로리다, 텍사스와 같은 주에서 감염자가 급증했다.

미국에서는 15일 오전 5시(태평양시간) 기준 누적 확진자 354만7천명이 넘었으며 사망자는 14만명에 육박하고 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