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바이든·빌 게이츠·머스크 다 털렸다…트위터 강타한 동시다발 해킹

(좌측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위키백과, ABC 방송 캡쳐]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롯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등 유명 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대거 해킹당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마이클 불룸버그 전 뉴욕시장, 래퍼 카녜이 웨스트 등도 이번 해킹의 피해자에 포함됐다.

유명 인사들의 계정 이외에도 애플 공식 트위터와 우버 등 초대형 기업도 이번 해킹을 피해가지 못했다.

AFP 통신은 해킹 당한 계정에 ‘30분 안에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돈을 두 배로 돌려주겠다’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고 전했다.

사이버 보안업체 ‘크라우드 스트라이크’의 공동창업자 디미트리 알페로비치는 “이번 사건은 주요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대상으로 한 최악의 해킹으로 보인다”며 “유명 인사들의 트위터 영향력을 감안할 경우 해커들은 약 300명으로부터 11만달러(약 1억3200만원)만 챙긴 것은 다행”이고 말했다.

CNN 방송은 이번 해킹 피해자에 포함되지 않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정책을 트위터를 통해 발표한다”며 “주요 지도자들을 노린 해킹은 ‘파괴적인 결과들(devastationg consequences)’을 초래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트위터는 곧바로 이번 사건을 조사 중이라며, 이 과정에서 트윗 글 게시와 비밀번호 변경 등 일부 기능을 제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이날 ‘트위터 서포트’ 계정을 통해 “우리가 이번 사건을 점검하는 동안 트윗을 하거나 비밀번호를 새로 설정할 수 없을 수도 있다”는 공지글을 올리고 사용자들에게 이같이 안내했다.

트위터는 앞서 “트위터 계정에 영향을 미친 보안 사건에 대해 인식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