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박원순 죽음’에 “미화되면 안 된다”

최근 안검하수(눈꺼풀 처짐 치료)를 받은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놓고 “정치인의 이런 죽음은 더 이상 미화되면 안 된다”고 했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서울시민이 맡긴 공적 책임을 사적 일탈 끝에 죽음으로 회피하는 것은 시민이 기대한 정치인의 모습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극단적 선택을 한 정치인에 대해 지나치게 관대한 문화가 이런 선택을 부추길 수 있다”며 “어쩌면 우리 모두 그런 문화의 공범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함께 져야 할 정치·도덕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죽음으로 속죄하라며 내몰았는지도 모른다”며 “과와 공을 다 지울 수 없듯, 죽음이 과를 더 덮을 수도 없다. 극단적 선택으로 책임을 회피하는 문화는 이제 끝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연합]

원 지사는 “이를 금기시해야 할 정치인이 오히려 책임과 비난의 두려움을 극단적 선택으로 벗어나라는 메시지를 주는 것은 더 이상 용인해선 안 된다”며 “극단적 선택이 공을 지나치게 미화하고 과는 지나치게 축소하는 것으로 반복되면 안 된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