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족은 가족장 원해…민주당의원 간청으로 변경”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조카인 오덕근씨가 박 전 시장의 장례를 유가족들이 가족장으로 치르려고 했으나 민주당 의원의 간청으로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오씨는 1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장례절차 협의를 위해 서울시 관계자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몇분, 그리고 유족대표로 내가 참석했다”며 “유족들은 애초부터 가족장으로 조용히 마친다고 했다”고 썼다.

그러나 그는 의원 한 명이 “절대로 안 된다, 그렇게 보내드릴 수 없다”며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를 것을 주장했다며 “정치적 후유증이 클 거라고 (내가) 했지만 ‘그 부분은 민주당이 짊어질 문제’라고, ‘시민들과 시장님 지지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드릴 기회는 드려야 한다’고 해 그렇게 서울시장으로 치렀다”고 적었다.

오씨는 자신이 박 전 시장 누나의 장남이며 장조카이고 고인의 장남인 박주신씨가 11일 귀국해 도착할 때까지 상주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윤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