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전 의원 “T-map 있는데 교통방송(TBS) 필요있나?”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이언주 전 의원이 ‘박원순 고소인' 관련 TBS 박지희 아나운서의 발언에 대해 언급하다 교통방송(TBS) 존속 필요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언주 전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TBS 박지희 아나운서 발언에 대해 "권력관계에서 쉽사리 상사의 성추행 사실을 털어놓을 있겠냐"며 "같은 여성이 그런말을 한다는게 너무 가슴 아프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요즘 교통상황이 T-map등 각종 앱으로 실시간 확인되기 때문에 교통방송을 들을 필요가 없다"면서 "교통방송 존속이 의미가 있는지 따져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특히 "교통방송이 설립취지와 달리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되고, 시사프로는 서울시장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편파적으로 방송되기 일쑤"라며 "서울시민 300억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husn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