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돗물 유충 발생 배수지 2곳서도 발견… 민원 증가

인천 서구 수돗물서 유충 발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 서구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이 정수장뿐만 아니라 배수지 2곳에서도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유충 발견이 잇따르자 업무 관련자를 징계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되는 등 시민들의 불안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인천시는 15일 오후 1시 현재 101건의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전날 낮 12시 23건과 비교하면 5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시는 공촌정수장과 연결된 배수지 8곳을 모니터링한 결과 배수지 2곳에서 유충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강화·검단 배수지 청소를 시작했으며 7일 이내 모든 배수지에 대한 청소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시는 이와 관련 “부평구와 계양구에서도 유충 발견 민원이 발생해 부평정수장 여과지에서 3차례 조사를 시행했지만 유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시는 이들 지역 사례는 공촌정수장 수계와는 별개 원인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시는 현재까지 조사한 결과 공촌정수장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생한 깔따구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판단했다.

시는 정수 처리 과정에서 0.8∼1.2ppm 농도의 염소를 투입하고 있어 기존에는 곤충이 소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일부 개체가 가정까지 수도관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추정했다.

시는 공촌정수장의 고도정수처리공정을 표준 공정으로 전환하는 한편 곤충 퇴치기 설치, 세척주기 단축, 중염소 추가 투입 조치와 함께 정수지 청소를 4일 이내에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피해지역 주민에게 미추홀참물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협조 받은 생수를 지원하는 한편 대량의 급수공급이 필요한 경우 급수차를 통해 물을 공급할 예정이다.

박남춘 시장은 “관련된 모든 정보를 시민께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빠른 시간 안에 수질을 정상화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인천시 유충 수돗물 문제 해결 및 관련 담당자 징계 요청’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인천 서구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고 집에 와서 확인해보니 비싸게 주고 산 샤워 필터에 이미 죽어있는 유충이 곳곳에 있었다”며 “얼마 전 임신한 와이프와 배 속의 아기가 지금까지 이렇게 더러운 물을 먹고 생활했다고 생각하니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라고 했다.

그는 관련 부서에 문의한 결과, “‘문제의 원인을 찾고 있다. 언제까지 확인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이번 사안을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는 것 같다”고 호소했다.

이어 1년 전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있고 난 이후 이번 유충 수돗물까지 발생한 것은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관련 담당자들의 업무 태만과 관리 소홀에서 비롯한 이 문제를 또 아무렇지 않은 일처럼 넘어가지 말라고 촉구했다.

또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 책임 규명 및 관련 업무 관계자 교체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도 올라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