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여성본부 “박원순 의혹 국정조사 통해 밝혀야”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7일 국회 정의당 사무실에서 기본소득당 대표단을 만나 인사말하고 있다. 왼쪽은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정의당 여성본부는 15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 등의 개입 여부에 대해 국회가 국정조사를 통해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이날 논평을 통해 “권력형 성범죄는 피해자가 거부하거나 저항하기가 쉽지 않고 인사상 불이익이나 2차 피해 탓에 신고가 어렵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서울시와 경찰, 국가인권위원회를 향해서도 철저한 진상 파악을 촉구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당 지도부가 국정조사 요구 등 여성본부의 의견을 보고받고 대응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