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더특보’ 청문회 증인채택 요구에 민주 “일정상 어려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미래통합당 박완수 간사가 15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래통합당이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증인으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젠더특보 등 11명을 추가해줄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요청했으나 불발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야당 간사인 박완수 통합당 의원은 지난 14일 여당 간사인 한병도 민주당 의원과 접촉해 추가 증인채택을 타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민주당은 “지난 8일 전체회의에서 청문회 증인과 참고인 의결을 마친 상태라서 추가로 전체회의를 열어 증인을 채택하기에는 청문 일정상 어렵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위 소속 통합당 의원들은 15일 기자회견에서 “경찰과 청와대는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 여성의 고소 건 유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보고 절차 등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는 국회의 요구에는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권력의 눈치를 보며 국가와 국민, 정의를 등지는 나쁜 정치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당시 고소접수 건과 관련한 유출 경위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하게 공개하라”며 “국회의 자료 제출 및 증인출석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요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