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홍익표 “박원순 의혹 서울시 차원 조사 지켜보는 것이 우선”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여당 의원들이 16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 ‘서울시 차원 조사를 지켜보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국회나 당 차원의 진상조사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사건의)확실한 진상규명과 당 차원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이 핵심”이라며 “다만 진상규명은 당차원에서 진행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서울특별시·인권위원회에서 조사 진행한다고 발표했으니 이 모든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결과가 미진하다면 다른 조치를 고려할 수 있지만, 지금은 현재 진행되는 조사가 철저히 진행되도록 촉구하는게 순리”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감찰기구를 설치하는 논의가 시작됐다”라며 “당 차원 성인지 감수성 교육의 강화도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홍익표 민주당 의원 역시 KBS 라디오에 출연해 “서울시 차원의 조사를 지켜봐야 한다는건 일차적으로 피해자 측에서 요청한 것”이라며 “외부 여성단체, 인권기관 포함한 민간 합동 조사단 꾸린다고 하니 조사를 지켜보는게 1순위”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국정조사·청문회 요구에 대해선 ‘정쟁화’를 우려하며 말을 아꼈다.

홍 의원은 “서울시 차원의 조사는 피해자가 1차적으로 요구한 것”이라며 “피해자 의견을 존중한 이후 다른 방식과 후속 조치를 고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회 원 구성 합의를 마쳤으니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사실 여부를 따질 수 있을 것”이라며 “경찰·검찰 수사, 인권위 조사 등 종합해서 살펴본 이후 필요하다면 국정조사든 청문회든 판단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이 사안이 지나치게 정쟁화되어 2차 피해를 가속화한다는 우려도 있다”며 “차분하게 진상규명을 진행하고 그에 따른 후속 조치들을 점검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라고 강조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