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연1%대 금리 등장…사상 최초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주요 은행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계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1%대까지 내려갔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형 금리는 전날 대비 0.17%포인트 떨어진 1.96∼3.57%다. 2012년 농협은행 출범 이후 처음으로 금리가 1%대까지 떨어진 것이다.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도 연 2.21∼3.71%, 2.36∼3.96%로 2%초반대를 보이고 있다.

다만, 농협은행 최저금리는 농업인만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대다수 대출고객이 1%대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신 잔액 기준 코픽스’ 연계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0.08∼0.09%포인트씩 떨어졌다. 국민은행은 연 2.52∼4.02%, 우리은행은 연 2.65∼4.05%, 농협은행은 연 2.25∼3.86% 수준이다. 전날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6월 기준 코픽스가 사상 최저 수준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6월 1.18%로, 5월보다 0.08%포인트 하락했다. 6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0.89%로 5월(1.06%)보다 0.17%포인트 하락했다. 코픽스가 1%를 밑돈 것은 공시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때문에 코픽스가 낮아졌다는 것은 대출재원을 조달하는 비용이 줄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5월 최저수준인 0.5%로 떨어지면서 은행들은 정기 예·적금 등 수신상품 금리를 내렸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전날과 이날 사이 큰 변동이 없었다. 코픽스 연계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매일 산출하기 때문이다. 신한은행은 연 2.29∼3.54%로 전날과 같았다. 하나은행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491∼3.791%로 변화가 없었고, 신잔액 기준 금리만 0.01%포인트 내린 연 2.191∼3.491%를 나타났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