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랩,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분석 및 역학 추적 플랫폼 론칭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천랩(대표이사 천종식)이 전세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파 경로와 변이 양상 분석을 위한 역학 추적 플랫폼 ‘EzCOVID19’을 론칭했다고 16일 밝혔다.

‘EzCOVID19’의 가장 큰 장점은 역학조사를 진행하지 못하는 국가, 연구기관, 병·의원에서도 분리균주 또는 코로나19 환자에게서 직접 채취한 바이러스의 NGS(차세대염기서열분석) 데이터만 있으면 신속하고 정확하게 글로벌 데이터와 비교·분석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다. 전 세계 어디에서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체 데이터를 입력하면 단 10분만에 분석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 세계적인 유행으로 각국 정부는 막대한 비용과 시간을 들여 바이러스의 변이 양상을 모니터링 하고 있고 이에 따라 생명정보 분석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세균 진단 분야의 세계 최대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 ‘EzBioCloud’를 운영 중인 천랩은 이러한 수요에 발맞추어 NGS 데이터를 신속하게 분석하여 역학조사까지 원스톱으로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게 되었다.

분석 결과는 전세계에서 생산된 수 만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체 데이터와 비교하여 바이러스 변이와 기존 바이러스와의 비교 및 진화 양상 등 분자유전학적 특성을 파악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변이 분석을 매우 빠르게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변종에 대한 예측 및 변종에 대한 진단키트, 백신 및 치료제 개발 등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천랩 생명정보연구소 윤석환 소장은 “코로나19의 빠른 전파 속도와 전파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들의 증가, 2차 팬데믹 예견 등의 글로벌 위기 상황을 고려하여 클라우드 기반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분석 플랫폼을 선제적으로 오픈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 서비스는 전 세계 어디서나 EzCOVID19 사이트(https://covid19.ezbiocloud.net)를 통해서 이용 가능하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