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 일주재단, MIT·스탠포드 등 해외박사 6명 장학금 지원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은 15일 서울 흥국생명빌딩에서 2020년도 제 28기 해외박사 장학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왼쪽에서 세번째 허승조 이사장. [태광그룹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이하 일주재단)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흥국생명빌딩에서 2020년도 제28기 해외박사 장학생으로 선발된 6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고 16일 밝혔다.

일주재단은 선발자 1인당 총 12만 달러의 장학금을 4년간 지원해 경제적 어려움 없이 학업과 연구에 전념하도록 후원할 계획이다.

이번 수여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연결로 참여한 스위스 현지에 있는 1인을 포함해 선발 장학생 6명과 허승조 일주재단 이사장 및 최종 면접위원 4명만 참석 하에 간소하게 진행됐다.

이번에 선발된 학생들은 미국 MIT(매사추세츠공과대) 재료공학, 하버드대 천문학, 공중보건학, 스탠포드대 재료공학, 컬럼비아대 미술사학, 펜실베니아대 경제학 박사과정 입학 예정자로 인문, 사회, 자연, 공학 등 다양한 분야의 학생들이 선발됐다. 특히 장학생 선발 기회가 적었던 기초순수학문 연구분야인 미술사학 전공자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박사학위 취득 후 '태광그룹에 기여해야 한다'는 등의 어떠한 제약사항도 없다. 이는 재단이 장학사업 시작 이래 지금까지 지켜오고 있는 원칙이다. 장학생들이 학업과 연구 외에 다른 부담 없이 학위과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려는 재단 설립자인 일주(一洲) 이임용 태광그룹 창업자의 의지이기도 하다.

일주재단은 1991년부터 해외박사 장학사업을 시작해 현재까지 장학생들의 학문적 역량 및 열정을 평가해 여러 부문에서 고르게 인재를 선발해왔다. 지난 29년 동안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을 포함해 총 194명을 지원했다.

허승조 일주재단 이사장은 “올해로 설립 30주년을 맞은 일주학술문화재단은 미래 한국 사회를 이끌어 갈 인재를 지원·육성하는데 집중했다”면서 “‘나눔’의 실천을 강조한 재단 설립자의 뜻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국가와 사회에 재능을 환원할 수 있는 인재가 되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