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박원순 성추행 피소 누설혐의’ 민갑룡 경찰청장 고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은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민갑룡 경찰청장과 경찰청·청와대 관계자를 성폭력처벌법 위반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통합당 법률자문위원장인 정점식 의원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고발장을 제출했다.

정 의원은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경찰이 청와대에 고소 사건 접수 사실, 피해자의 인적사항 등을 보고하는 것은 성폭력처벌법 위반이며, 기소 사실을 알려준 것 또한 비밀누설죄”라며 “검찰은 사건을 즉시 송치 받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