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100년 리빙트러스트 센터’ 출범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하나은행은 ‘100년 리빙트러스트(Living Trust) 센터’를 16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있던 ‘리빙트러스트 센터’를 확대·개편한 조직으로 신탁을 통한 통합적인 자산관리 플랫폼을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전문인력을 키우고, 신탁을 통해 개인과 기업의 통합자산관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저출산·고령화의 인구구조변화로 인한 금융환경 변화 뿐 아니라 상속, 승계에 대한 문의가 계속 늘자 조직을 확대·개편했다. 이를 위해 13명이던 인원을 변호사와 세무사, 전문 상담인력 등을 충원해 20명 내외로 늘렸다.

‘100년 리빙트러스트 센터’는 신탁을 기반으로 금전과 부동산, 주식 등 다양한 실물 재산까지 포괄하는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두기로 했다. 또한 세무와 법률에 대한 자문을 시작으로 부동산 자산에 대한 관리와 처분, 신축과 리모델링에 대한 컨설팅 등으로 서비스 범위도 넓혔다. 고령자의 시니어주거신탁 및 후견, 미성년과 장애인을 위한 복지형 금융상품도 안내할 예정이다.

이번에 설립된 ‘100년 리빙트러스트 강남센터’는 본점에서 벗어나 강남에 위치한 클럽원 프라이빗뱅킹(PB)센터 내에 설치했다. 많은 손님들이 더 편리하게 상담할 수 있도록 이를 전국 단위의 지원센터로 확대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센터 출범을 기념해 하나의 계좌로 다양한 자산을 운용하며 사후 수익자까지 지정할 수 있는 금전종합신탁 ‘100년 안심신탁 Ⅱ’도 출시했다. 배정식 하나은행 100년리빙트러스트 센터장은 “하나은행은 신탁을 기반으로 한 손님 자산관리 플랫폼을 오래 전부터 준비해 왔다”며 “많은 개인과 기업 손님들이 하나은행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경험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