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통합당은 몰락 양반, 팔자걸음 걸어봤자 비아냥 뿐”

허은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허은아 미래통합당 의원은 16일 “미래통합당은 몰락한 양반”이라고 밝혔다. 당장 변하지 않는다면 앞으로의 상황도 힘들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이다.

항공사 승무원과 벤처 기업가, 한국이미지전략연구소 소장 등을 거쳐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영입 인재로 정치권으로 온 허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같이 말한 후 “팔자걸음으로 다녀봤자 얻는 것은 국민의 비아냥 뿐”이라고 말했다.

허 의원은 “통합당은 과거 영광에 사로잡혀 주류는 이미 교체됐고, 우리가 철저히 비주류라는 것을 자각해야 한다는 뜻에서 몰락한 양반이라고 비유했다”며 “도포 자락을 휘날리면서 팔자걸음 걷듯 느긋이 다녀봤자 얻는 것은 국민들의 비아냥으로, 우리도 절실함으로 (변화된)행동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말했다”고 했다.

그는 “최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22년에 집권하지 못하면 통합당은 사라진다, 국민은 5번 실패한 정당을 원하지 않는다’고 한 것은 대선 승리를 위해 많은 변화와 노력이 있는데 말로만 그칠 게 아니라 조금 더 구체적 실행(을 하라는 뜻으로 이해했다)”고 덧붙였다.

허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벼락부자’로 비유했다. 그는 “졸부라고 이미지적으로 표현한 것은 권력 씀씀이가 헤프고, 품격이 없고, 미래가 아닌 과거에 집착하고, 우리 편만 생각하는 것 같아서다”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