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비즈] 이기심의 정치경제학적 양면성

도덕 교과서에서는 이기심(利己心)은 나쁜 것이고 이타심(利他心)이 좋은 것이라고 가르친다. 그러나 경제학의 관점에서 보면 나쁘다는 그 이기심이야말로 개인의 이익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의 이익을 촉진하는 원동력이다.

애덤 스미스는 ‘경제 주체 각자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경제활동을 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자신뿐만 아니라 남을 그리고 사회 전체를 잘살게 해줄 수 있다’는 사실을 간파했다. 그는 인간은 천성적으로 자애심(自愛心·self-love) 내지 이기심을 지니고 있고, 그것은 인간의 경제활동의 모든 측면에서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우리가 오늘 (식재료들을 직접 생산하는 수고를 하지 않고도) 저녁을 먹을 수 있는 것은 정육점 주인, 양조장 주인 또는 빵집 주인의 자비심(慈悲心·benevolence) 덕분이 아니라 그들이 스스로의 이익을 위해 일하기 때문이다.”

이어서 그는 그러한 이기심에 따른 경쟁이 시장을 통해 이뤄지면서 이른바 ‘보이지 않는 손(invisible hand)’에 의해 시장참여자 모두에게 결과적으로 보다 큰 이익을 가져다 준다는 점을 역설했다.

“각각의 개인은 (경쟁을 통해) 사회의 총생산을 가급적 많게 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물론, 그는 애초 공익을 촉진하고자 하는 의도도 없고 또한 자기가 그것을 얼마만큼 촉진하고 있는지를 알지도 못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는 단지 (가급적 싸게 사고 가급적 비싸게 팔며 가급적 효율적으로 생산하는 등의 방법으로) 자신의 이익만을 도모하고 있는 것이지만, 보이지 않는 손에 인도돼 자기가 전혀 의도하지 않았던 목적에 이바지하게 되는 것이다. … 처음부터 공익을 위해 일하고자 하는 의도를 가진 이타적인 사람들이 많아지면 결과는 오히려 반대로 나타날 수도 있을 것이다.”

빵집 주인은 어떤 마음으로 빵을 만들까? ‘이 빵을 많이 팔아 돈을 많이 벌어야지’ 하는 마음으로 만드는 것이 일반적일 것이다. 물론 ‘내가 만든 이 빵을 손님들이 잘 드실 수 있도록 정성껏 만들어야지’ 하는 마음으로도 만들 것이다. 그러나 그 마음 이면에는 그 빵이 ‘다른 집 것보다 더 좋아야 더 잘 팔릴 수 있기 때문에 잘 만들어야 한다’는 경제논리도 작용하고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빵집 주인은 역시 기본적으로는 이타심이 아니라 이기심으로 빵을 만드는 셈이 된다.

이렇게 경제 주체가 각자의 이익을 위해 재화들을 열심히 생산하고 그것들이 시장을 통해 교환되는 과정에서 각 경제 주체의 소득과 부(富)는 전반적으로 증가한다. 인류는 자신의 이기심이 ‘보이지 않는 손’에 이끌려온 덕분에 오늘날의 풍요를 누릴 수 있게 됐다. ‘근대경제학의 비조(鼻祖)’로 평가받는 애덤 스미스의 이 같은 역설적 탁견은 미래의 경제학자들에 의해서도 반복적으로 인용될 것이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손’이 만능은 아니다.

첫째, 그것이 전반적으로 경제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작동시켜 그 경제의 생산성을 향상해주는 것은 맞지만 ‘인플레이션 없는 완전고용’의 상태를 자동적으로 가져다주지는 못한다. 공황 및 대량 실업에서부터 극심한 인플레이션까지 주기적으로 큰 폭의 경기 변동을 초래할 수 있다. 이 문제는 ‘현대경제학의 비조’ 케인스가 등장하고 나서야 비로소 상당 부분 해결될 수 있었다.

둘째, 빈부격차 문제를 해결해주지는 못한다. 사실 빈부격차 문제의 완전한 해결은 인간에게 천성적으로 이기심이 있는 한 영원히 불가능하다. 자본주의경제에서는 물론, 공산주의경제에서조차 지배계층이 특권을 누리기 때문에 불가능하다. 그런데도 어떤 ‘보이는 손(visible hand)’이 그 이기심을 겨냥해 ‘능력에 따라 생산하고 필요에 따라 분배한다’는 구호를 내걸면 민중의 귀는 솔깃해지게 된다. 자세한 것은 다음 기회에 논하고자 한다.

배선영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