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은 확실히 안전하게”…예금보호액 급증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금융기관에 묶이면서 올해 1분기 예금보호를 받는 예금이 크게 늘었다.

15일 예금보험공사(예보)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금융권 전체 부보예금(예금자 보호를 받는 예금) 잔액은 2338조8000억원이었다. 이는 3개월 전인 지난해 말보다 3.8%(86조5000억원) 증가한 규모다.

전체 부보예금의 전분기 말 대비 증가율은 지난해 2분기에 1.1%, 3분기 1.3%, 4분기 3.1%였다가 올해 1분기 3.8%로 더 높아졌다.

[예금보험공사 제공]

업무권역별로 살펴보면 올해 3월 말 은행 부보예금은 1413조5000억원이다. 전년 말보다 4.4%(60조원) 뛰었다.

은행 부보예금 가운데 대기자금 성격을 띠는 요구불예금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3월 말 요구불예금은 총 222조600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8.8%(18조1000억원) 급증했다.

금융투자사 부보예금은 49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55.6%(17조6000억원) 급증했다.

예보는 “코스피지수가 지난해 말 2198대에서 올해 3월 말 1755대로 떨어지는 등 급락함에 따라 주식 매수 수요가 급증했다”며 “특히 개인 부보예금이 전년 말보다 59.0% 증가하는 등 개인 자금이 금융투자사로 유입했다”고 분석했다.

보험사 부보예금인 책임준비금은 812조400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1.0%(8조3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경기침체와 저금리 기조에 따라 장기 저축성 보험 성장세가 위축되는 등의 영향으로 보험사 책임준비금의 증가세가 계속 둔화하고 있다고 예보는 설명했다.

저축은행 부보예금은 62조원으로, 전년 말보다 0.8%(5000억원) 증가했다.

자산 1조원이 넘는 대형 저축은행 26개사의 부보예금은 전년 말보다 1.2%(6000억원) 늘어난 반면, 자산 1조원 미만 저축은행 54개사의 부보예금은 3개월 새 0.6%(1000억원) 줄었다.

저축은행 예금 가운데 보호되지 않는 5000만원 순초과예금은 7조73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4.0% 감소했다.

예보는 올해 1∼3월 부보금융회사에서 예금보험료 3000억원을 받았다. 3월 말 기준 부보금융회사는 총 321개사로, 지난해 말과 같았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