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무더위쉼터 693개소 운영

화성시청 전경.

[헤럴드경제(화성)=지현우 기자] 화성시는 코로나19로 휴관중인 경로당과 노인복지관을 ‘무더위쉼터’로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최근 기온 상승 등 폭염에 취약한 노인 이용자의 요구와 휴관 중인 경로당과 노인복지관의 활용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시설점검을 마치고 오는 20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개방되는 무더위쉼터는 총 693개소로 운영원칙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맞춰 운영된다. 운영재개 후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발령 시 운영이 중단된다.

화성시는 ‘무더위쉼터’ 운영에 앞서 소독과 청소를 완료하고 방역 물품비치, 운영교육실시 등을 통해 이용자의 안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오는 20일부터 운영되는 경로당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제한 적으로 운영된다. 이용자들은 식사금지, 마스크 착용 후 입실, 1~2시간 이용, 2m이상 거리두기 등 이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노인복지관은 다음달 3일부터 운영되며 복지관내에서 온라인 강의, 노년사회화프로그램 등 단계별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화성시는 출입자 관리를 위해 열화상감지 카메라 발열모니터링과 손소독, 마스크 착용, 출입명부 작성을 철저히 시행하고 1일 2회 주요공간 청소와 소독·환기, 종사자 체온 측정도 진행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시민들이 무더운 여름을 안전하고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경로당·노인복지관 운영을 재개하게 됐다. 시민들이 폭염 피해 없이 인근 쉼터를 이용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