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중증 진료비 급증…“생활비 보장 특약 활용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4대 중증질환 진료비가 최근 5년(2014~2018년)간 연평균 11.9% 증가했다. 보험업계는 CI보험이나 GI보험으로 중증질환에 미리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15일 생명보험협회 분석에 따르면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희소난치성 등 4대 중증질환의 최근 5년 간 진료비 증가율은 연평균 11.9%를 기록했다. 진료인원은 2018년 211만명으로, 2014년 이후 연평균 4.1% 증가했다.

1인당 국민건강보험 진료비는 지난 5년간 연평균 7.5%씩 증가해 712만원으로 늘었다.

이는 국민건강보험 진료비 통계만을 분석한 것으로, 건보 혜택을 받을 수 없는 비급여를 포함한다면 환자의 실제 경제적 부담은 훨씬 더 많아질 전망이다.

심장수술의 경우 최근 5년간 수술진료비가 28% 증가했고, 혈관수술도 20.4% 증가했다. 심장, 혈관 등을 포함한 슬고관절, 백내장, 치핵 등 33개 주요수술의 평균비용도 21.2% 증가했다.

생보협회는 중증질환 고액 치료비와 생활자금 보장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생명보험의 중대질환보장보험인 'CI보험' 또는 'GI보험'에 미리 가입해 대비해둘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CI보험과 GI보험은 '건강종신보험'으로 불리며 '중대·치명적 질병'이나 '중대 수술' 때 약정(사망) 보험금의 일부를 미리 지급해 가입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도록 설계한 상품이다.

상품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보장 질병 수는 특약을 추가함에 따라 총 8∼45개로 폭넓게 설계할 수 있다.

생보협회는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이후에도 중증질환 의료비는 개인이 감당하기에는 부담이 되고, 중증질환은 장기간 치료로 인해 생활비 보전이 필요하다"며 "치료비만 보장하기보다 생활자금까지 한 번에 대비하면 도움이 된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