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주년 서울우유…“품질 차별화 등 혁신으로 100년기업 준비”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올해로 창립 83주년을 맞은 서울우유협동조합이 100년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기반을 닦는다. 경기도 양주시에 위치한 양주 통합 신공장 준공과 함께 ‘환경 경영’, ‘스마트공장을 통한 제품 차별화’, ‘윤리 경영’ 등 세 가지 키워드 실천으로 매출액 2조원 목표를 향해 달려간다는 구상이다.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은 지난 11일 전 구성원에게 서면으로 발송한 창립 83주년 기념사에서 “창립 83주년을 맞이하여 세계 최대 유가공 공장인 양주 통합 신공장과 함께 할 100주년, 앞으로 펼쳐질 새로운 100년을 맞이하여 미래 성장 전략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 [제공=서울우유협동조합]

이어 “코로나19 감염증이라는 어려운 상황에서 전 구성원이 똘똘 뭉쳐 극복해 나가는 모습에 감사드린다”며, “변화가 빠른 시장 상황에 제2의 도약을 위해 지금처럼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국내 유업체 중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한다. 지난 83년 동안 시장 선두로 우유 만들기 한길을 걸어왔다. 아울러 국내 낙농업 발전과 낙농인 보호를 위해 설립된 조합 취지에 맞게 질 높은 유제품을 공급하는 데 사업을 집중해 왔다.

지난 2009년에는 ‘제조일자 병행 표기제’를 도입해 소비자들이 신선도 높은 우유를 선택할 수 있는 객관적인 기준을 제시했다. 유통기한에만 의존해 우유를 선택하던 방식에서 ‘제조일자표기’라는 혁신을 통해 우유의 신선도를 판별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현재까지도 제조일자 병행 표기제를 시행하고 있는 유업체는 국내에서 서울우유가 유일하다.

2016년 3월에는 세균수 1A등급에 체세포수까지 1등급 원유 만을 사용해 두 개의 최고 등급으로 채운 프리미엄 우유 ‘나100%’를 선보였다. 세균수 등급이 원유가 얼마나 깨끗하게 관리되는지 보여주는 기준이라면, 체세포수 등급은 젖소의 건강 상태를 가늠하는 지표라고 할 수 있다. 스트레스나 질병 없는 건강한 젖소에서만 체세포수가 적은 고품질 원유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우유는 체세포수 1등급 원유를 생산하기 위해 조합 전용목장에서 생산된 원유 만을 등급에 따라 분리 집유하고 있다. 이는 소비자들에게 고품질 우유를 제공한다는 기업 가치와 이를 위한 조합원들의 노력이 있어야만 가능한 집유 시스템이라고 서울우유 측은 설명했다.

서울우유는 국내 대표 유업체로서 사회공헌활동 역시 꾸준하게 실천해오고 있다. 환경친화적 경영과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밀크 인 러브 (Milk in Love)’ 슬로건을 내걸고 아동복지, 사회복지, 환경문화 사업 3가지 영역에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 3억원 규모의 구호성금 기부 및 제품 지원 활동을 진행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관계자는 “앞으로도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우리나라 유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소비자에게 건강하고 신선한 우유를 제공하기 위해 원유의 품질 및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연구를 지속 시행해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