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간편식 판매량 역대 최대 기록…코로나19로 특수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G마켓의 가공식품 판매량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증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G마켓은 올해 상반기 가공식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2016년 대비 2배 이상(115%) 급증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18% 증가하며 역대 상반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동식품과 가공조리식품이 전체 판매량을 견인했다. 냉동·간편조리식품 판매량은 전년 대비 3배 이상(248%) 증가했다. 이 가운데 즉석조리·볶음요리(69%), 즉석국(35%), 김밥·주먹밥(87%), 카레·짜장(47%) 등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별도 조리 없이 데워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축산가공식품 판매량은 같은 기간 27% 늘었다. 세부적으로는 오리고기양념육(173%), 돼지고기양념육(109%), 삼계탕(41%) 순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야식으로 먹을 수 있는 곱창·막창(59%), 족발(268%), 폭립(22%)도 인기를 끌었다.

보관이 용이한 통조림 상품도 인기다. 통조림·캔 전체 판매량이 25% 증가했고 세부적으로는 반찬통조림(39%), 야채통조림(71%), 고등어·꽁치캔(32%), 참치캔(36%) 등의 수요가 높았다. 즉석밥 판매량도 25% 늘었다. 컵밥 판매량이 2배 이상(184%) 급증했고 즉석 죽 판매도 15% 신장했다.

구매 연령대를 살펴보면 4050세대 중·장년층의 비중이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다. 40대 비중이 46%, 50대는 17%를 기록해 4050세대를 합친 비중은 63%에 이른다. 2030세대의 경우 33%를 차지했다.

G마켓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가족들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족의 먹거리를 주도적으로 챙기는 40대와 50대가 보관과 조리가 간편한 간편식을 적극적으로 구매했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