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M][글로벌시황] 코로나 잡히고 경기도 살아나나…증시-유가 동반 상승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는 훈풍이 불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감, 골드만삭스의 ‘깜짝 실적’이 증시 견인에 힘을 보탰다. 유가 또한 약 4개월 반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시장의 상승세는 예견된 흐름이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는 지난 14일 코로나19 백신 초기 임상시험 결과 대상자 45명 전원에서 모두 항체가 형성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모더나 주가도 5.18달러(6.9%) 오른 80.2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런 호조에 힘입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일보다 0.85% 오른 2만6870.10포인트에,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 지수는 0.91% 뛴 3226.56포인트에 종료됐다. 나스닥 지수는 0.59% 상승한 1만550.49포인트로 장을 마감했다. 인베스코의 자산배분 연구 책임자인 폴 잭슨은 “백신에 대한 긍정적인 소식이 나올 때마다 시장은 혜택을 볼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골드만삭스가 시장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2분기 실적 성장을 올린 점도 호재로 작용했다. 골드만삭스는 2분기 순이익 24억2000만달러(약2조9000억원), 주당순이익 6.26달러로 월가 예상치(3.78달러)를 훨씬 뛰어넘었다. 이에 골드만삭스 주가는 2.89달러(1.35%) 오른 216.90달러를 기록했다. 이밖에 애플은 유럽연합(EU)과의 소송에서 승소하면서 130억유로(약17조9000억원)에 달하는 세금을 피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8월 인도분은 배럴당 40.9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0.69센트(1.71%) 오른 수치다. 원유 또한 코로나백신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유가는 지난 14일에도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가 지난 4월 합의했던 감산 수준을 초과 이행했다는 소식에 상승한 바 있다.

■ 증시

Dow / 26,870.10 / +227.51 (0.85%)

S&P500 / 3,226.56/ +29.04 (0.91%)

NASDAQ / 10,550.49 / +61.91 (0.59%)

EuroStoxx50 / 3,378.21 / +56.82(1.71%)

DAX / 12,930.98 / 233.62 (+1.84%)

FTSE100 / 6292.65/ 112.90(+1.83%)

 

■ 원자재

국제유가(WTI) / 40.98달러/ 1.71%

금 / 1,815.85달러/ 0.14%

구리 / 2.8792달러/ -0.35%

 

■ 외환

달러인덱스 / 96.03포인트 / -0.18%

원달러 / 1,201.70원 / +0.06%

엔달러 / 106.83엔 / -0.43%

달러유로 / 1.1418달러 / 0.00%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