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찰 “박원순 유족, 휴대전화 포렌식 참여 동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옮겨지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신주희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족이 경찰이 계획 중인 박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유가족과 협의가 필요하다”며 아직 포렌식 절차에 들어가지 못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북경찰서는 이날 박 시장의 유가족으로부터 포렌식 과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에 유가족이 참여하게 된 것은 서울북부지검 지휘에 따른 것이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4일 “박 시장의 휴대전화를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에 넘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유족 참여 설득이 쉽지 않아, 포렌식 절차에 돌입하지 못했다. 휴대전화는 아직 서울지방경찰청이 보관하고 있다.

성북경찰서는 지난 10일 오전 0시1분께 박 시장이 숨진 곳에서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경찰이 박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에 착수할 경우 사망 당일 행적은 물론 박 시장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피소 사실을 어떻게 알게 됐는지도 드러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경찰은 변사와 관련된 부분만 포렌식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선을 그은 상태다. 경찰청 관계자는 “변사 사건과 관련된 부분만 포렌식을 실시할 것”이라며 “이는 관련 법에 따른 것으로, 다른 부분은 들여다볼 수 없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