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선박 집단감염…부산항 러시아 어선서 17명 확진

16일 오후 부산 영도구 한 수리조선소에 정박한 러시아 선적 원양어선 A호에서 주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소독을 하고 있다. 부산국립검역소는 지난달 감천항에 입항했다가 이 조선소로 옮긴 A호에서 러시아 선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서 선원 1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나왔다.

지난달 아이스스트림호에서 러시아 선원 18명이 확진된 이후 선박 집단감염이 다시 나왔다.

부산국립검역소는 지난달 감천항에 입항했다가 영도 한 수리조선소로 옮긴 러시아 선적 원양어선 레귤호 선원 29명 중 1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하선신청을 한 선원 7명 중 3명이 확진된 데 이어 나머지 선원 22명에 대해서도 진단검사를 한 결과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역당국은 선원 14명을 부산의료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게 할 예정이다.

레귤호 외에도 러시아 선박 2척에서 선원 2명이 확진돼 이날 하루만 총 1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달부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 6척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선원은 39명에 달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