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게임 연속 골…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달성

 

이미지중앙 뉴캐슬전 득점으로 유럽 무대에 나선 이후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달성한 손흥민. [사진=토트넘 트위터]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토트넘의 손흥민이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자신의 역대 유럽 무대 한 시즌(30개),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21개)를 기록했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치러진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뉴캐슬과의 원정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 골과 손흥민의 득점으로 3-1 승리를 거뒀다. 승리한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티켓이 주어지는 4위 레스터시티(승점 59점)와의 격차를 4점 차로 줄였다.

이날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27분 팀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지오반니 로셀소가 연결해준 볼을 잡은 손흥민은 수비수를 앞에 두고 오른발 슛을 날렸다. 공은 그대로 뉴캐슬 골망을 흔들었고 손흥민은 리그 11호 골이자 시즌 18호 골(정규리그 11골, UEFA 챔피언스리그 5골, FA컵 2골)을 달성했다.

이번 득점으로 손흥민은 올 시즌 18골 12개 도움(정규리그 10개, UEFA 챔피언스리그 2개)으로 30개의 공격 포인트를 쌓았다. 이는 손흥민이 유럽 무대에 나선 이후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토트넘에서 2017-2018시즌(18골 11도움)과 2018-2019시즌(20골 9도움)의 29개였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에서 11골 10도움으로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까지 달성했다. 지난 아스널전에서 1골 1도움으로 아시아 선수 최초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10-10 클럽’을 달성한 손흥민은 뉴캐슬전에서 터뜨린 득점으로 새로운 기록을 써내려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