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환 “호소인, 고소인…피해자를 피해자로 못 불러 집단 창작”

이주환 미래통합당 의원 [의원실 제공]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주환 미래통합당 의원은 16일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 등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을 향해 '피해 호소인', '피해 고소인' 등의 용어를 쓰는 것을 놓고 "피해자를 피해자로 부르고 싶지 않아 집단 창작을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한 후 "소위 진보세력이란 사람들의 2차 가해가 도를 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팔짱을 끼고 찍은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고는 '나도 성추행범'이라고 말하는 진혜원 검사, 피해자에게 '대체 뭐를 하다 이제 와서 갑자기'라고 질책하는 박지희 아나운서 등 이들의 언행에 분노를 느낀다"며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피해자는 피해자인데 박 전 시장의 피해자는 호소인으로 둔갑되는 현실에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또 "두둔 아닌 반성, 고통 받는 이에 대한 공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